강아지 빗질과 목욕시키기

← Return to Previous Page
강아지 빗질과 목욕시키기

강아지를 키우게 되면 기본적으로 해줘야 하는 일이 있습니다. 브러쉬와 샴푸, 발톱, 눈, 귀, 치아 관리 이 부분들을 잘 관리 해주셔야 강아지 특유의 냄새를 줄일 수 있고 각종 질병들을 미리 방지 할 수도 있습니다.

강아지 빗질

빗질은 먼지,비듬 빠진 털을 제거 할 수 있기 때문에 할 수만 있다면 매일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.빗질은 털의 결을 좋게 해주고 피부에 자극을 주어 혈액의 흐름 및 신진대사를 촉진시키는 역할도 합니다.또한 털이 뭉치지 않게 해주기 때문에 피부병 예방에도 좋습니다. 처음에는 빗질에 대한 거부감을 느낄 수도 있으니 억지로 하기 보다는 거부감을 덜 느끼는 부위부터 조금씩 부위를 넓혀가며 해주어야 합니다. 빗질은 기분 좋은 일이라는 인식이 들게끔 약간의 보상과 칭찬을 해주면서 하게 된다면 반려견과의 사이도 더욱더 돈독해 질 수 있는 기회가 될 수도 있습니다.

빗의 종류

마사지 브러쉬 : 털이 짧은 애견에게 적합한 브러쉬 이며 고무로 되어 있기 때문에 피부에 상처를 입힐 염려가 없어 초보자들에게 유용한 빗입니다.
핀 브러쉬: 중간 길이의 털 혹은 긴 털을 가진 애견에게 적합하며 핀 끝이 둥글게 되어 있어 피부에 닿지 않게 털을 쓸어 주듯이 사용해야 합니다.
돼지털 브러쉬 : 털의 길이에 크게 상관없이 사용 할 수 있으며 돼지 털을 이용한 브러쉬 이기 때문에 피부에 상처를 입힐 걱정 없이 사용 할 수 있습니다.

목욕시키기

개들은 발바닥쿠션을 제외하고는 땀샘이 전혀 없어서 땀을 흘릴 일도 때도 나오지는 않지만 모공에서 나오는 지방질 이나 각종 오염 물들로 인해 피부병과 냄새가 원인이 되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목욕을 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. 개들의 목욕 주기는 정해진 기간은 없지만 사람과 같이 매일 하게 되면 피부와 털이 건조해져 피부 저항력이 약해지기 때문에 많게는 1주~2주 에 한번 적게는4주정도에 한번 시키는 것이 좋습니다. 그때 그때의 환경과 개의 피부와 털 상태에 맞춰서 유동적으로 목욕 횟수를 조절해 주어야 합니다.

목욕을 시킬 때 적정 온도는 35~38c정도의 미지근한 물이 좋으며 눈이나 귀 등에는 샴푸가 들어가지 않게 주의해서 씻깁니다. 타월로 물기를 대충 제거한 뒤 드라이기를 사용해서 꼼꼼히 말려주어야 합니다. 자연 건조는 잡균이 번식하는 원인이 될 수도 있으니 꼭 목욕 후에는 바로 말려 주시는 것이 좋습니다.

 

어린 강아지는 면역력이 낮으므로 첫해에 실시하는 백신 접종이 끝날 때까지는 되도록 샴푸를 사용하지 말고 물만으로 목욕하는 것이 좋습니다.

*항문낭 짜기: 개는 항문낭에 분비물이 고이기 쉽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짜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. 항문낭은 꼬리를 들어 올리고 항문의 4시와 8시에 해당하는 위치를 손가락으로 눌러 짜줍니다. 처음 하신다면 비위가 상하기도하고 어려울 수 있으니 수의사나 애견 미용사의 지도를 받아서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.

  목욕과 브러쉬에 필요한 용품~! [products ids="4585, 4518, 4639, 4635" ]